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지역 민주시민사회단체, 국가보안법 폐지 10만 국회 청원 선포
"국가보안법 없어도 괜찮아, 21대 국회에서 완전 폐지해야"
 
성남포커스 기사입력  2021/05/11 [15:22]

 

성남지역 민주시민사회단체는 11일 오전 성남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보안법 폐지 10만 국회 청원운동’을 선포,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호소했다.

 

이 단체에 따르면, 지난 73년 간 국가보안법은 끊임없는 검열과 통제를 통해 사상과 양심, 표현의 자유 등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해 왔고, 화해와 협력의 당사자인 북을 적으로 규정하여 적대를 강요하는 분단체제를 지탱해 왔다.

 

임인출 6.15성남본부 공동대표는 기자회견 취지발언을 통해 180석이 넘도록 국민들이 지지를 보낸 것은 민주당이 법과 제도를 바로잡으라는 민심임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재철 성남동성당 주임신부는 "코끼리 길들이는 법 이야기를 빗대어 아기코끼리때부터 말뚝에 뒷발을 묶어두게 되면 어른코끼리가 되어서도 묶인 뒷발을 풀어보려 시도하지 않는 것처럼 국가보안법은 어느새 우리의 의식에 자리잡고 우리를 통제하는 수단이 되었고, 조작간첩제조법이 되어버렸다"고 말했다.

 

서덕석 성남용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대표는 "분단고착화, 통일을 가로막는 국가보안법에 대해 언급하며, 남북을 오가며 화해의 역할을 하고자 하는 평화운동가에게는 반드시 철폐되어야 하는 법"이라고 강조했다.

 

박우형 성남주민연대 상임대표이자 이석기의원내란음모사건피해자 성남구명위 공동대표는 "21시간만에 28,638명이 국회청원운동에 참여했다는 것은 국가보안법 폐지의 민심이 요동치고 있다는 것이고 이 힘으로 21대 국회에서는 반드시 폐지될 것을 확신한다"고 했다.

 

 

성남지역 민주시민사회단체는 기자회견문 낭독 이후, 21대 국회에서 국가보안법이 반드시 폐지되어야 한다는 마음을 모아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5/11 [15:22]   ⓒ 성남포커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금주의 HOT 이슈